경제 · 금융 경제분석

김완섭, 텀블러 들고 첫 출근… “모든 정책 국민 이익에 부합해야"

"기재부서 환경부 예산 가장 많이 다뤄"

"예산 단순 숫자 아냐"…환경정책 자신

국민-국회-부처내부 3각 소통체제 강화

김완섭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영등포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김완섭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영등포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완섭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5일 “모든 정책은 국민들이나 정책 수요자가 받아들이기 쉽고 이익에 부합해야 자연스러운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장관 지명 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여의도로 첫 출근하는 자리에서 김 후보자는 텀블러를 손에 쥐고 환경정책에 국민소통을 최우선으로 내세웠다. 텀블러 사용에 대해서도 “적립도 해주고 할인도 해준다. 그게 환경을 위한 일”이라며 환경 정책에 환경과 국민의 이익이 결부될 수 있는 윈윈 전략 구사를 시사했다.

우선 김 후보자는 환경문제와 관련해 “생활과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한편 전 세계적인 글로벌 이슈들이라는 점에 무한한 책임감을 가진다”며 “국민과 전문가 말씀을 많이 듣고 환경부 식구들과 소통하며 일을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환경 전문가보다는 경제 관료로서 기획재정부 예산실에서 주로 근무한 경력과 관련해 “예산은 단순한 숫자가 아니다”며 “정책결정의 다양한 메카니즘을 고려하고 정책의 필수요소로서 정책결정의 총체를 들여다 본 경험을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재부 당국에서 환경부 예산을 가장 많이 다뤄 본 사람”이라며 환경정책 결정에 깊숙하게 관여해 왔음을 자신했다. 실제 그는 과학환경예산과 서기관과 노동환경예산과장 등으로 근무하며 환경 정책의 경험도 쌓았다. 국내 압축천연가스(CNG) 버스를 처음 도입하는 과정에도 관여하고 수소버스 도입 예산도 김 후보자가 처음 편성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환경전문가는 아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환경 전문가로서 지식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대신 중요한 지식은 환경 전문가, 수십년 간 환경 업무를 담당한 환경공무원과 같이 소통하면서 보완하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이어 “장관이 되면 대외협력과 타부처와 국회와의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조직 내부의 관리와 국민과 소통을 하며 제 역할을 최대한 잘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재부에서도 격의 없는 소통을 즐기는 외유내강형 관료로 알려져 있어 ‘국민-국회-부처 내부’ 3각 소통체제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김 후보자는 또 ‘녹색산업 100조 원 수출·지원’과 관련 “환경 문제를 해결하면서 또 우리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을 선도할 수 있도록 역량과 지원을 하겠다”고 답했다. 장마철 수해관리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이상기후로 수해 정도가 점점 심해지고 있어 예산도 많이 투입돼야 하는 상황”이라며 “정부사업 가운데 예산 투입 후 실효성이 있었는지를 점검하면서 지자체와 역할 분담을 통해 미리 준비하는 대책들을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발표된 정부의 역동경제로드맵에 환경과제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환경이 경제냐 아니냐는 이분법적인 생각을 탈피하고 환경부가 환경정책 컨트롤타워로서 그동안 쌓아온 네트워크 역량을 높일 것”이라고 답변했다.

△ 강원 원주(56세) △서울 영동고·고려대 경영학과·서울대 행정대학원 △미국 미주리주립대 경제학박사 △행정고시 36회 △기획재정부 노동환경예산과장 △사회정책과장 △산업정보예산과장 △기재부 장관 겸 부총리 비서실장 △사회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예산실장 △기재부 제2차관

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