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기업은행, 서울경제진흥원과 우수기업 발굴·사업화 지원 '맞손'

기술·아이디어를 공동 발굴·사업화

"기업에 더 많은 성장 기회 제공할 것”

4일 서울창업허브 공덕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박일규(오른쪽) IBK기업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과 김현우 서울경제진흥원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IBK기업은행4일 서울창업허브 공덕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박일규(오른쪽) IBK기업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과 김현우 서울경제진흥원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서울창업허브 공덕에서 서울경제진흥원과 우수기업 발굴 및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은행, 서울경제진흥원이 각각 운영하고 있는 IBK 1st LAB, 서울창업허브에서 우수 창업·핀테크 기업 발굴 및 오픈 이노베이션 운영, 창업·핀테크 기업 성장 지원과 투자 유치를 위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

관련기사



IBK 1st LAB은 외부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은행의 상품·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등에 접목할 수 있는지 검증하는 실험공간이다. 기업은행은 매년 참여기업을 선정해 기술과 아이디어를 공동으로 발굴·사업화하고 있다.

서울경제진흥원은 창업지원공간인 서울창업허브 공덕, 창동, 성수, M+를 운영하며 우수기업들에게 입주공간 제공, 투자 연계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오픈 이노베이션 운영 등 서울시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박일규 기업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이 시너지를 창출해 우수기업에 더 많은 성장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업은행은 앞으로도 금융 미래를 책임질 과감한 아이디어와 기술이 탄생할 수 있는 창업·핀테크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서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