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춘천레고랜드 수백억대 손배소 휘말리나

기존 시공사 STX건설이었지만

투자자 바뀌며 협의않고 재입찰

STX건설 법적 대응까지 모색



강원도 춘천레고랜드(조감도) 사업 시공사가 STX건설에서 현대건설로 바뀌면서 도가 수백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릴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다. 재입찰 방침에 대해 STX건설에서 법적 대응을 모색하고 있다는 설이 나오면서 도의회도 행정조사권을 발동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8일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에서 도 글로벌투자통상국이 주요업무 추진상황을 보고하자 도의원들은 이를 잇달아 지적했다. 조형연 강원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인제) 의원은 “이런 일이 발생하기 전에 STX건설과 협의가 마무리됐어야 한다”며 “상반기면 착공한다고 했는데 안 되고 있고 이런 식이면 내년에도 안 될 것 같다”고 우려했다. 김수철 강원도의회 의원(민주당·화천)도 “도에서는 사업이 문제없을 거라고 하지만 9월까지 지지부진하게 간다면 행정조사권이라도 발동해서 의회 차원에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원도와 강원중도개발공사(전 엘엘개발)는 STX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레고랜드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멀린사의 직접 투자로 사업이 바뀌면서 국내 건설사를 대상으로 재입찰을 진행해 최근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이에 STX건설 측에서 법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 시 공사 지연까지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보상 문제로 흘러가면 사업이 더욱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신영재(자유한국당·홍천1) 의원은 강원중도개발공사의 재원 조달 능력이 크게 떨어진 점을 들어 “보상금 문제가 불거지면 물어줄 돈은 있느냐”며 “STX건설과 원만하게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도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전홍진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STX건설이 레고랜드 공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며 “소송으로 번지지 않도록 최대한 원만하게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손성락 기자
ss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