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칼럼

[목요일 아침에]일본 사람의 속마음

日경제보복, 그들 속마음 드러낸 것

독도·위안부에 대한 생각 우리와 달라

아베와 日국민 별개라는 시각은 잘못

36년간 만행 기회 될때마다 알려줘야

침략 부끄러워할때 비로소 사죄할 것

일본을 경험한 많은 사람은 일본 사람은 좀처럼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들은 ‘아니오’라는 얘기를 하지 않는다. 오죽하면 ‘NO라고 말할 수 있는 일본’이라는 책이 공전의 히트를 쳤을까. 그들이 속마음을 보이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보에 물이 찰 때는 잘 모르지만 봇물이 터지면 걷잡을 수 없듯이 꾸준한 겉마음 끝에 나오는 속마음은 쉽게 주워담을 수가 없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장기전을 각오해야 되는 이유가 여기 있다. 그들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한 번도 이렇게 심하게 나온 적이 없었다. 54년간 속으로 삭이며 감춰둔 그들의 속마음을 보여준 것이다. 느닷없는 경제보복을 당한 우리로서는 그들의 행위가 괘씸하기만 하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럴 수는 없다. 그래도 잠시 숨을 고르고 나면 그들이 그동안 우리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해왔는지 궁금해진다. 조사마다 다르지만 대략 한국 사람 10명 중 7명은 일본과 일본 사람을 싫어한다. 거의 비슷한 비율로 일본 사람은 한국과 한국 사람을 싫어한다. 양국 국민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대부분 주제에 대해 각자 약 70%의 비율로 정반대의 답을 내놓는다. 이번 경제보복의 배경이 된 우리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판결에 대해 그들은 우리가 골대를 자꾸 옮기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독도 영유권·위안부 피해자·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 등에 대해서도 우리와 그들의 생각은 판이하다. 그들은 우리가 일왕을 천황으로 부르지 않는 것이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하며 한국이 독도를 실효지배하고 있는 것과 똑같이 일본이 실효지배하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문제에 대해 일본 편을 들지 않는 한국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렇게 볼 때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인사들과 대다수 일본 국민을 분리해 보는 일부의 시각은 잘못됐다. 일본의 정치인이라면 밟고 지나가야 할 통과의례가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참배다. 일본의 침략을 받은 아시아 모든 나라는 야스쿠니 신사참배에 대해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식민지 지배를 반성하지 않는 행위라며 반대한다. 그럼에도 아베 총리가 매년 야스쿠니에 최소한 공물을 보내 예를 표하는 것은 일본 국민이 그러길 원하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가 일본 국민의 의사에 반해 턱없는 극우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뜻과 정서가 발현된 결과물이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비롯한 극우 행동인 것이다. 참의원선거에서 아베 총리에게 과반 의석을 몰아주며 변함없는 지지를 보낸 사람도 일본 국민이며 그나마 한국에 우호적인 아사히신문 조사에서조차 수출규제를 찬성한 56%의 사람도 일본 국민이다.

관련기사



그런 그들의 속마음이 속 시원히 드러났으니 오히려 잘 됐다. 그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할지 알아야 대비할 것 아닌가. 그렇다고 그들을 나쁜 사람 취급해서는 안 된다. 대부분 전후세대인 그들은 부끄러운 과거에 대해 배운 적이 없을 뿐이다. 그들 교과서에 독도가 다케시마로 둔갑하고 위안부 피해자는 아예 나오지도 않는데 그들의 할아버지와 아버지 세대가 불과 100년 전에 한반도에서 어떤 만행을 저질렀는지 어떻게 알겠는가. 그런 그들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과거를 있는 그대로 가르쳐주는 것이다. 당장 똑같은 징용 피해자인데 중국 피해자에게는 1972년 중일 공동성명에 따른 중국 정부의 전쟁 배상 포기 이후에도 꾸준히 사과하고 배상하면서 한국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배상은 왜 거부하는지, 그런 차별이 한국 사람들을 얼마나 화나게 하는지 얘기해야 한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왜 죽기 전에 일본의 사과를 받고 싶어하는지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말해야 된다. 그들이 우리 땅에서 36년간 무슨 짓을 했는지, 그리고 우리가 그 일을 절대 잊지 않고 있음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알려줘야 한다. 그래서 언젠가 일본 국민의 70%가 그 일을 제대로 알고 부끄러워할 때 그들은 비로소 속마음을 담아 기꺼이 사죄할 것이다. /한기석 논설위원 hanks@sedaily.com

한기석 논설위원
hank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