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김대통령 "통일 서두는 것 좋지않아"

金 대통령은 일본 사민당 기관지 샤카이신호(社會新報) 신년호에 실린 도이 다카코(土井多賀子) 사민당수와의 회견에서 『지금 곧 통일해도 우리에게는 북한을 지원할 능력이 없으며 더 나아가 전쟁을 일으키거나 하면 쌍방 모두 정신적 고통을 견디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30일 전했다.金 대통령은 『북한은 개방했을 경우,자신들이 붕괴하거나 한국에 흡수되는 것이 아닌가 우려를 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나는 그런 일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임기중에 한반도에서 냉전을 종식시키고 평화속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대북정책을 설명했다. 金 대통령은 『북한과 일본과의 사이도 서로 대화하고 협력해서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양국에 필요하다』고 북.일 관계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창환기자CWCHOI@SED.CO.KR

관련기사



최창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