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신년특집] 자민련 차수명의장

車의장은『공동여당이지만 그동안 국민회의에 끌려다닌 측면이 있는 만큼 앞으로 개혁정책에 대한 착근상태를 점검해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이같은 새해의 정책방향을 밝혔다.그는 이와 관련,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이념이 다른 정당으로서 정책이 모두 같을 수 없다』며 『국가보안법 개정, 교원정년 재연장 문제 등은 안정성을 유지하며 점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시 말해 국민회의와의 공조관계를 재정립해 보수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함으로써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겠다는 것이다. 자민련 내부에서도 그동안 주요 정책에 대해 보수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 주지 못했다는 자성이 무성한 가운데, 앞으로 차별화된 정책개발에 매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이같은 자민련의 보수주의 추구는 옷로비 파문 등으로 민심이반이 심상치 않아 국민회의와 차별화를 꾀하는 것이 4월 총선에 유리하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와 관련, 車의장은 『교원정년의 경우 국민회의가 62세, 한나라당이 65세를 고집하는 가운데 자민련이 63세 절충안을 내세우고, 국가보안법도 신중한 개정을 주문하자 자민련의 지지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김종필(金鍾泌) 총리가 당에 복귀해 보수대연합을 꾀하며 독자적인 총선체제에 본격 돌입하면 자민련의 홀로서기와 보수색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자민련은 총선에 대비해 이달중 독자적으로 시도별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공약개발팀을 운영키로 했다. 그러나 농어촌대책 등 사안별로 2여(與)공조를 적극 추진해 공동정권으로서의 책임도 다하겠다는 전략이다. 고광본기자KBGO@SED.CO.KR

관련기사



고광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