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공시지가,전국 평균 0.6%상승

전국 땅 값의 기준이 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작년에 비해 0.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건설교통부는 올해 1월1일을 기준으로 전국 45만 필지의 표준지 공시지가를 산정한 결과 19만필지(42.14%)가 상승, 19만9천필지(44.31%)는 보합, 6만1천필지(13.5%)는 하락하는 등 평균 0.6% 상승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역별로 보면 개발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농림지역과 준농림지역, 준도시지역은 4.13-4.32%씩 오른 반면 실물 자산에 대한 투자기피 등으로 상업지역, 상업용 대지는 0.44-0.32% 떨어졌다. 또 군(郡)지역이 3.66%로 상승폭이 가장 컸고 이어 시 지역 0.56%, 대도시 지역은 0.02%씩 올랐다. 지목별로는 논이 3.68%, 밭 3.03%, 임야 2.41%, 공업지역 0.49%, 주거용 대지는 0.22%씩 올랐으나 상업용 대지는 0.32% 떨어졌다.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 한빛은행(옛 상업은행) 명동지점 부지로 ㎡당작년에 비해 80만원 하락한 3천300만원(평당 1억909만원)으로 평가됐다. 가장 싼 곳은 경남 의령군 부림면 권혜리 산 111 임야 등 48필지로 ㎡당 작년대비 5원 오른 60원(평당 198원)으로 산정됐다. 건교부는 이번 공시지가표를 각 시.군.구 민원실에 비치해두고 열람하도록 하는한편 3월31일까지 이의 신청을 받아 4월30일까지 회신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시지가는 국세와 지방세의 부과 기준인 개별 공시지가를 산정하거나 토지 보상을 할 때 기준으로 활용된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