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시민단체 '대선 연대기구' 조직

270개 참여 "낙선운동 아닌 정책검증 주력"지난 2000년 총선 당시 '총선연대'를 구성, 정치판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시민단체들이 연말 대선을 앞두고 이번에는 '대선연대기구'를 조직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19일 YMCA전국연맹 등 시민단체들에 따르면 270여개 시민단체들이 모여 '대선연대기구'(가칭)를 출범시키기로 최근 합의, 내주 중반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대선연대기구는 5명의 공동집행위원에 김상희 한국여성민우회 대표(공동집행위원단장), 신철영 경실련 사무총장, 박원순 참여연대 상임집행위원장 등을, 공동사무처장으로 김기현 한국YMCA 전국연맹 정책기획부장 등 3명을 각각 내정한 상태로 공식발족 때 지도부 인선을 확정, 발표할 방침이다. 대선연대기구는 현재 모든 시민ㆍ사회단체에게 문호를 개방한다는 취지로 범시민단체연대조직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에서 분리된 독자기구로 구성해 참여단체를 계속 늘려가기로 했고, 특히 이번 대선이 정책대결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데 중점 목표를 정했다. 연대기구 관계자는 이와 관련, "'총선연대' 때와 같이 낙천ㆍ낙선대상을 정하거나 지지후보를 지명하는 식의 활동은 펼치지 않을 것이며 각 후보의 정책검증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