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현대차 첫 신세대 브랜드 '벨로스터' 출시


SetSectionName(); 현대차 첫 신세대 브랜드 '벨로스터' 출시 연간 1만8,000대 한정 생산 판매 심희정기자 yvette@sed.co.kr ImageView('','GisaImgNum_1','default','260');

현대차가 젊은 층을 겨냥해 만든 신개념 차량 ‘벨로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10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양승석 현대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애널리스트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벨로스터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속도(Velocity)’와 다룰 줄 아는 사람(ster)’가 합성된 벨로스터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새로운 사고, 새로운 가능성)’의 철학이 반영된 첫 번째 차로 젊고 개성 있는 고객들을 위해 현대차가 새로 만든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프리미엄 유스 랩(PYL)’의 첫 모델이기도 하다. 2007년 프로젝트명 ‘FS’로 개발에 착수한 벨로스터는 약 40개월의 연구개발기간 동안 총 2,700여억원의 개발비가 투입됐다. 특히 1개의 운전석 도어와 2개의 조수석 도어 등 총 3개의 도어를 비대칭적으로 가지고 있는 독특한 차체설계를 적용, 뒷좌석 탑승객의 탑승 편의성을 고려하는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최첨단 1.6 감마 GDI 엔진을 탑재한 벨로스터는 최대 140마력, 17.0kg.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고 리터당 15.3km 연비(자동변속기)를 달성했다. 최근 트렌드에 따라 첨단 편의사양과 안전사양도 대거 기본화 했다. 조명연동 버튼시동 스마트키 시스템을 비롯해 7인치 대형 터치 스크린의 인텔리전트 DMB 내비게이션, 차량 시동시 화면과 사운드가 켜지는 웰컴 기능이 새롭게 적용했다. 이밖에 차체자세제어장치(VDC), 비대칭 마찰 노면제동, 섀시통합제어시스템(VSM), 사이드&커튼 에어백, 타이어공기압 경보장치(TPMS) 등 안전 및 편의사양도 전부 기본이다. 벨로스터는 또 생산부터 사용, 폐차까지 라이프 사이클 전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 환경부로부터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획득, 친환경성도 확보했다. 현대차는 국내시장에서 벨로스터를 매년 연간 1만8,000대만 한정 생산, 판매해 ‘소수의 프리미엄’이라는 희소성의 가치를 더한다는 전략이다. 해외시장에서는 올해 상반기 유럽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북미시장과 기타 일반지역에 선보인다. 가격은 ▦유니크 1,940만원 ▦익스트림 2,095만원. 한편 현대차는 벨로스터 출시를 기념, 10일부터 ‘15일간의 런칭쇼’를 개최해 젊은 세대의 이목을 집중시킨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