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LG전자 대형 공조기기 사업 강화

대형 공조기기 개발 및 생산 역량 보강해 종합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 업체 도약

LG전자가 LS엠트론의 공조시스템 사업부문을 사들여 대형 공조기기 사업을 강화한다. LG전자는 10일 LS엠트론의 공조사업을 1,503억원에 인수하는 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LG전자는 이를 계기로 칠러(chiller) 등 대형 공조기기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해외 판매망을 활용한 해외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칠러는 대형 빌딩용 중앙 냉동공조 시스템으로 공항ㆍ쇼핑몰 등 초대형 건물에 적합한 공조 기기로 세계시장 규모는 120억달러다. 노환용 LG전자 AE사업본부장 사장은 “이번 인수로 가정용에서 대형 상업용 시장까지 종합공조사업 체제를 갖추게 됐다”면서 “제품과 서비스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종합공조 시장을 집중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S엠트론은 트랙터ㆍ사출ㆍ전자부품 등 기존 8개 사업에 집중해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재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조사업을 양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노희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