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신정아씨 수사] "수사확대" "조기종결" 분분

"대기업 미술관 후원 조사 보강" 불구 새 의혹 수사 겨냥 한것 아닌듯

[신정아씨 수사] "수사확대" "조기종결" 분분 "변씨 집중조사 필요성" 불구새 의혹 수사 겨냥 한것 아닌듯 김홍길기자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초 소극적인 수사자세에서 팀을 매머드급으로 보강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돌아섰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부지검은 이날 대검 중수부의 검사 3명, 수사관 5명, 계좌추적팀 2명, 서부지검 특수수사 전문검사 1명을 의혹 수사팀에 편입시켜 수사인원을 검사 12명, 수사관 27명 등 모두 39명으로 늘렸다. 수사팀 몸집이 39명까지 불어난 것은 신씨 사건에 국민의 큰 관심이 쏠리고 있고 변 전 실장 등 고위 공직자가 신씨의 배후라는 의혹이 연일 제기됨에 따라 신속한 진상 규명이 불가피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변 전 실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물증 확보가 절실하고 변 전 실장 측이 신씨 측과 검찰 수사에 공동 대응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면서 좀더 튼실한 수사가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 확대에 대해 "변 전 실장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그 범위와 내용이 현재 인원으로서는 버겁다고 느꼈다"며 "변 전 실장의 진술을 들은 뒤에 집중 조사를 해야 할 필요성도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팀 재보강이 새로운 의혹에 대한 추가적인 수사확대는 아닌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지금까지 제기된 신씨와 변 전 실장과 관련된 광범위한 의혹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수사에 착수, 조기에 결론을 내릴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등에서는 검찰이 이르면 추석 전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여권 대선후보 경선 흥행과 다음달 초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을 염두에 두고 이를 배려하기 위한 차원이 아니겠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입력시간 : 2007/09/17 19:05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