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국통신, MS와 전략제휴

공동 포털사이트 운영한국통신은 인터넷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28일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으로 제휴했다. 이번 제휴에서 두 회사는 한국통신의 통신망과 MS의 소프트웨어 기술을 결합, 인터넷 사업을 대대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MS의 윈도98 차기버전인 「윈도 밀레니엄」 바탕화면에 한국통신과 MS의 공동포털 사이트(KT-MSN)를 표시해 이를 클릭하면 곧바로 한국통신의 개방형 인터넷 서비스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별도로 인터넷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고도 윈도 초기화면에서 인터넷에 접속하는 게 장점이며 접속료는 분당 3원, 월 4,000원을 초과할 때는 무료다. 또 KT-MSN 포털 사이트는 한국통신의 포털 사이트인 한미르(WWW.HANMIR.COM)와 MS의 포털 사이트인 MSN(WWW.MSN.COM)을 결합한 양사 공동 포털 사이트로 두 회사의 ID를 함께 쓸 수 있으며 별도의 가입신청은 필요없다. 두 회사는 또 공동으로 기업을 위한 각종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통신은 인터넷 백본망 및 데이터센터 시설 운영과 요금부과 작업을 담당하고 MS는 소프트웨어에 관한 응용기술을 지원한다. 양사는 특히 고객유치를 위해 공동 마케팅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한국통신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밖에 MS의 인터넷 게임 플랫폼 기술인 「인터넷 게이밍 존」(IGS)를 이용해 인터넷 게임 포털 사이트를 운영하고 웹TV 서비스도 제공키로 했다. 웹TV 서비스는 TV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서비스로, 두 회사는 한국통신의 ADSL 백본망을 통해 이 서비스를 제공키로 하고 방송국·셋톱박스 공급사·시스템 통합업체 등과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통신 성영소(成榮紹) 부사장은 『MS와 전략적 제휴는 국내 최대 통신망과 세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및 컨텐츠가 결합, 인터넷 분야에서 절대 강자로 부상하는 계기를 마련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균성기자GSLEE@SED.CO.KR

관련기사



이균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