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주가 떨어지니 손바뀜도 뜸해져

상반기 유증시장 회전율 174.48%…58.34%P 하락

상반기 주식시장이 조정을 받으면서 거래도 큰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주식의 회전율은174.48%로 작년 동기대비 58.34%포인트나 떨어졌다. 회전율 500%이상 종목수도 41개 종목으로 지난해 상반기의 77종목보다 크게 줄어든 반면, 50% 미만 종목은 지난해 207개에서 240개로 증가했다. 상반기 유가증권시장에서 회전율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세신으로 2천862.60%에달했고 기린이 2천691.32%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영창실업(1천788.51%) ▲삼호F&G(1,444,70%) ▲유성금속(1천282.79%)▲한국슈넬제약(1,131.23%) ▲성문전자(1.128.17%) ▲케드콤(1천38.00%) ▲한창(1천3.05%) 등 모두 9개 종목이 1천% 이상 회전율을 기록했다. 반면, 경방은 고작 2.85%로 회전율 최하위 종목에 올랐고 ▲한국유리(3.09%) ▲조흥(3.48%) ▲신영와코루(3.87%) ▲부산도시가스(3.88%) ▲삼아알미늄(4.08%) ▲동부정밀화학(4.45%) 등 7개 종목은 회전율이 5%에도 미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식거래량을 상장주식수로 나눈 회전율이 떨어진 것은 주가의 하락과 무관치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회전율이 232.82%였던 지난해 상반기 말 코스피지수는 전년 말 대비 12.53% 상승한 반면, 올해 상반기는 작년말보다 오히려 6.11% 떨어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