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YS "서해교전 사태 DJ책임"

햇볕정책 포기 주장김영삼 전 대통령은 3일 서해교전 사태와 관련, "우리의 젊은 자식들이 손과 발이 묶여 억울하게 죽어간 것은 전적으로 김대중씨 때문이며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김대중씨는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자격과 능력과 권위 등 모든 것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북한 공산집단은 분명히 우리의 주적임을 이번 사태를 통해서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김대중씨는 당장 햇볕정책을 스스로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