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원자재가 상승이 최대 경영애로"

`2.4분기 기업경영애로요인 전망기업들은 2.4분기중 가장 큰 경영애로로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우려를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전국 1천99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4분기 기업경영애로요인 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들은 최근 국제사회의 유가인하압력과 유류의 비성수기 진입 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고유가 등 국제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한원가부담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4분기중 기업 경영애로로 전체의 18.3%가 원자재가격 상승을 꼽아 지난 분기의 20.5% 보다는 다소 둔화되긴 했으나 여전히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20.4%와 18.0%의 응답률을 보여 기업규모에 관계없이 가장큰 경영애로로 원자재가격 상승을 지목했다. 업종별로는 원유를 도입, 가공하는 석유정제업이 27.8%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고원료의 해외의존도가 높은 사무기기제조업(응답률 26.8%), 펄프.제지업(25.0%) 등이어려움이 클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가 상승 다음으로 많이 지적된 경영애로는 내수부진(17.8%), 판매가격 하락(11.2%), 자금부족(10.4%) 등의 순이다. 대한상의는 내수비중이 큰 업체들은 경쟁심화와 마케팅 부족 등으로 내수시장판매 확대에 어려움이 여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수출단가 회복과 코스닥시장등 직접 금융시장 활성화에 힘입어 자금부족으로 인한 애로는 점차 줄어들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수기자 NICECTS@YONHAPNEWS.CO.KR입력시간 2000/03/29 11:38

관련기사



최태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