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금융당국, TM 영업중단 놓고 '우왕좌왕'

금융당국이 카드사·보험사들의 TM(텔레마케팅)영업을 중지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일부 규제를 번복 하는 등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여 비판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27일부터 오는 3월까지 금융사들의 텔레마케팅을 전면 중단 하겠다고 밝혔다. TM 비중이 70% 이상인 라이나생명을 비롯한 손해보험사 7곳(AIG, ACE, 악사, 에르고다음, 더케이, 하이카다이렉트)을 제외한 모든 보험사에 대해 TM영업을 중단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신한생명과 AIA생명, 흥국생명 등 TM 비중이 높아 영업에 큰 타격을 받게 될 보험사 및 카드사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관련기사



업계의 반발이 거세지자 금융당국은 하루 만에 기존 상품을 갱신하는 경우에 한해 전화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으며, 3월 말 이전이라도 TM영업 제한을 풀어주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그러나 이같은 정부의 우왕좌왕하는 모습에 졸속행정이라는 비판이 잇다르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유출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는 전국 7만여명의 TM 상담원들이 이번 규제로 일자리를 잃게 될 수도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카드사 정보 유출사태로 인한 불똥이 보험사 TM들에게 튀는 형국이다.

네티즌들은“정보유출 당사자나 회사도 아닌데 TM에게 갑자기 일을하지 말라니” “TM 영업이 죄다 흘러나온 개인정보를 바탕으로하는것 아닌가”,“ “기준을 저리 애매하게 만드니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미디어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