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국제유가 강세 지속

뉴욕상품시장의 서부텍사스중질유는 이날 배럴당 29.44달러(4월 인도분 기준)에거래가 시작된 뒤 30.15달러까지 치솟았다가 29.97달러에 마감돼 전날보다 58센트급등했다.급등세를 보이던 이날 유가는 그러나 베네수엘라 고위 석유담당 관리가 지난해12월의 홍수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오는 4월부터 하루에 최소한 12만5천배럴의 원유증산을 희망한다고 밝힌 뒤 하락세로 돌아섰다. 런던석유시장의 4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이날 하루 전보다 31센트 뛴 27.37달러에 장을 마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기준유가는 23일 배럴당 27.37달러를 기록, 전날보다 46센트 상승했다고 빈에 본부를 둔 OPEC 사무국이 24일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사우디 아라비아의 리야드에서 열린 걸프협력회의(GCC) 석유장관 회의에서 원유 증산에 대한 명확한 결정이 내려지지 않아 유가가 급승세를 보였다고분석했다. 또 미국의 방출 가능 석유 재고가 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난 점도 유가 상승의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OPEC가 오는 3월 각료회의에서 소폭 증산을 결정한다 해도 증산량이수요에 비해 너무 적고 시기도 이미 늦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이로=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