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프로야구 NC, 내년부터 1군 무대서 뛴다

KBO 이사회서 롯데만 반대…제10구단 창단 결정은 유보


프로야구 제9구단인 NC 다이노스가 내년부터 1군 무대에 합류한다. 이에 따라 내년 정규시즌에서는 작년 8월 김경문 초대 감독 체제로 출범한 NC와 기존 8개 구단을 합쳐 총 9개 구단이 경합을 벌이게 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어 NC의 내년 1군 진입 안을 가결했다. 이 안건 표결에서는 기존 8개 구단 가운데 롯데만 유일하게 반대했다.


지난 3월 창단 승인을 얻은 NC는 원래 2014년 1군 진입을 신청했다가 제반 여건이 충분히 갖춰졌다는 이유를 들어 1군 진입 시기를 내년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었다. 그러자 롯데 등 일부 구단이 강하게 반대해 논란이 일었고 결국 이날 이사회에서 NC의 1군 진입 시기를 내년으로 1년 앞당기는 것으로 최종 확정했다.

관련기사



KBO 이사회는 NC의 구체적인 선수 수급 방안에 대해서는 실행위원회가 결정하도록 위임했다.

이날 회의에 또 다른 안건으로 올라온 제10구단 창단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다시 논의키로 했다. 현재 수원시와 전북도가 기업들과 손잡고 10구단 창단을 추진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