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넥센타이어 연 매출 1조원시대 열었다

14일 상장법인 첫 주주총회 개최ㆍ내수 판매증가 해외시장개척 성공



넥센타이어가 회사 창립 이후 처음으로 연매출 1조원 시대를 열었다. 넥센타이어는 14일 오전 경남 양산시 유산동 본사에서 제 53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넥센의 주총은 12월 결산법인 상장회사 가운데 최초 주총의 진기록을 12년으로 늘려간 것이다. 넥센타이어의 이같은 12년 연속 최초 주총 개최는 투명경영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사의 경영방침과 주주들에게 경영성과를 빠르게 돌려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발표된 넥센타이어의 2010년 연매출액은 1조 803억원으로 전년보다 11.8% 증가한 사상 최대실적이다. 영업이익은 1,018억원을 기록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었으며 경상이익은 973억원으로 집계됐다. 넥센타이어의 성적표를 부문별로 살펴보면 내수부문은 신차용 타이어(OE)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63%나 급증한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교체용 타이어(RE) 시장은 전년 대비 32%의 높은 신장세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수출부문도 전년 대비 4% 증가를 기록 실적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회사측은 “지난 한 해 동안 환율하락과 원부재료 급등 등 여러가지 악재가 있음에도 내수판매 증가와 해외시장 판매호조 등에 힘입어 사상최대의 매출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이번 주총에서 현금배당은 액면가 500원 기준 보통주 45원(9%) 우선주 50원(10%)을 각각 결의해 지난 2000년 넥센타이어로 사명을 변경한 후 12년 연속 현금배당을 실시했다, 넥센타이어 이현봉 부회장은 “지난 한 해 동안 각 지역별로 차별화 된 마케팅 전략과 유통망 확충, 과감한 스포츠마케팅 활동 등으로 ‘NEXEN’브랜드가 고객의 큰 사랑을 받았다”며 “올해도 향상된 브랜드력을 통해 완성차업체에 대한 공급확대와 내수 및 수출시장의 호조세를 계속 이어가 양적 질적으로 모두 성장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