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화, 大生인수 로비용 채권 33억원 구입"

김연배 前구조조정본부장 검찰 진술

김연배 전 한화그룹 구조조정본부장이 지난 2002년 8~9월 대한생명 인수를 위한 정관계 로비용으로 33억원 상당의 채권 구입을 직접 지시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 심리로 열린 서청원 의원 공판에서 서 의원 변호인은 증인으로 나온 김씨에게 “한화그룹의 사활을 건 중요사업인 대생 인수를 위해 당시 로비자금으로 33억원 상당의 5년만기 국민주택채권 구입을 지시했다고 검찰에 진술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김씨는 “검찰에서 그 같은 진술을 한 것은 맞지만 그것(로비)만을 생각해서 한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김씨는 “2002년 총 80억여원의 채권을 구입해 50억원을 여야 정당에 제공했고 10억원은 서 의원에게, 나머지는 김승연 회장이 개인적으로 지인들에게 빌려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씨는 “33억원의 채권 가운데 서 의원에게 전달한 10억원 외에는 로비자금으로 전혀 사용하지 않았느냐”는 변호인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씨는 또 “33억원의 출처는 회사 비자금이 아닌 김 회장 개인 돈으로 김 회장의 지시 없이 내가 독자적으로 판단해 채권을 구입한 뒤 김 회장에게는 사후에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