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신용장 내도액 8개월째 감소

수출 조기회복 어려울듯수출 신용장 내도액이 8개월째 감소세를 기록, 당분간 수출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중 수출 신용장 내도액은 50억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달 55억8,000만 달러에 비해 9.8% 감소함으로써 감소세가 지난해 12월(-8.6%)이후 지속되고 있다. 특히 올해 4-6월간 월별 신용장 내도액은 45억7,000만-47억2,000만달러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2억8,000만-56억8,000만달러와 비교할때 10.6-18.5%의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올 1-3월 신용장 내도액은 41억5,000만-6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4억1,000만- 60억8,000만달러보다 1.3-5.8% 감소하는 데 그쳤었다. 전체 무역 결제 방식의 30-40%를 차지하는 신용장은 앞으로 3-4개월후 수출 상황을 가늠케 한다. 따라서 신용장 내도액 감소추세가 8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점은 경제성장의 원동력인 수출회복을 상당기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다만 지난달의 경우 신용장 내도액 감소율이 전달에 비해 축소됐고 전월 대비로는 금액도 3개월 감소세에서 탈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수출 부진이 다소 둔화될 전망이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 신용장 내도액이 지난해에 비해 감소한 것은 수출 침체가 당분간 계속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그러나 감소폭이 작아지는 만큼 4ㆍ4분기에는 상황이 호전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안의식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