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울시청ㆍ남대문ㆍ광화문등 시민광장 대기오염 악화시킬 우려”

시청앞과 남대문, 광화문 등에 들어서게 될 시민광장이 서울시의 대기오염물질이 증가시키고 대기환경 여건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5일 발표한 `서울시 대기환경 개선을 고려한 환경친화적 교통체계의 정립과 적용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시청앞 광장이 조성될 경우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예전보다 3.9% 증가하고 남대문과 광화문 등 3곳 모두 들어설 경우 전체적으로 7.5%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시청앞 광장 조성 후 이 일대의 출ㆍ퇴근시간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일산화탄소가 1.58톤(조성전)→1.63톤(조성후), 질소산화물 2.61톤→2.68톤, 미세먼지 0.14톤→0.15톤, 탄화수소 0.28톤→0.3톤, 이산화황 0.04톤→0.07톤 등으로 각각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오염물질 배출량이 전체적으로 4.65톤에서 4.83톤으로 0.18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광장 3곳이 모두 조성될 경우 일산화탄소 1.71톤, 질소산화물 2.72톤, 미세먼지 0.16톤, 탄화수소 0.32톤, 이산화황 0.09톤 등 모두 5.0톤의 오염물질 배출량 증가가 예상돼 대기환경 여건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통정체와 차량 통행거리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시민광장 3곳이 모두 들어설 경우 이 일대의 출근시간대(오전8~9시) 평균 차량속도는 시속 17.1㎞에서 14.8㎞로 감소하고 차량 통행거리는 3.668㎞에서 3.883㎞로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연구원은 분석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시는 교통수요 관리와 대기오염 저감정책을 병행해 시민광장 조성계획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내달 말까지 시청앞 일대에 3,800평 규모의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내년 4월까지 광화문과 남대문 일대에 각각 1,800평, 1,700평 규모의 시민광장을 조성해 이 일대의 교통체계를 보행자 중심으로 바꿀 계획이다. <이재철기자 humming@sed.co.kr>

관련기사



이재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