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삼성전자-인텔, 램버스D램 전략적 제휴

삼성전자와 인텔은 초고속 메모리 반도체인 램버스D램 시장의 확대와 원활한 제품공급을 위해 인텔이 삼성전자의 설비투자비를 지원키로 하는 등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에 합의했다고 27일 발표했다.양사는 미국 새너제이에서 이뤄진 제휴를 통해 램버스D램의 세계 시장 수요를확대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올해부터 PC의 주력 기종이 될 펜티엄Ⅳ PC 지원을 위한 램버스D램 공급 기반 확보 및 시장 확대에 협력키로 했다. 이번 제휴에서 인텔은 삼성전자가 램버스 D램을 증산하는데 필요한 설비투자비지원(금액은 밝히지 않음)을 통해 삼성전자가 별도의 신규투자 부담없이 월 1천만개이상의 램버스 D램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도록 함으로써 램버스 D램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인텔과의 전략적 제휴를 계기로 3월부터 128Mb 램버스 D램의 생산량을 월 1천만개 이상으로 늘리고 하반기에는 월 2천만개로 확대, 차세대 고부가가치램버스 D램 세계시장의 50% 이상을 점유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램버스D램의 수요는 펜티엄Ⅳ PC용으로 2억5천만개, 고성능 게임기에 약 5천만개 등 총 3억개에 이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PC와 고성능 게임기 시장의 성장으로 내년에는 6억개 이상에 달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천만개 정도였던 램버스D램 세계시장에서 53%를 점유해 우월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번 인텔과의 제휴로 램버스D램 사업의 확대에 나섬으로써 다른 업체와의 격차를 더욱 벌릴 전망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저가형의 보급형 램버스 D램 개발을 완료한 상태여서현재 고성능 PC 위주로 채용되던 램버스D램이 범용 PC에서도 주메모리 반도체로 채택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램버스D램이 기존의 SD램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의 도시바가 현재 월 230만개 가량인 램버스D램 생산량을 오는 9월에월 800만개로 늘리고 NEC는 히타치와 함께 설립한 회사인 엘피다에 램버스D램 공급량을 현재 월 200만개에서 9월에는 500만개로 늘리기로 하는 등 주요 업체들이 램버스D램 증산경쟁에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준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