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자율학교' 하반기 대폭 확대

전국단위 학생선발·교과과정 자율편성…특수목적고등도 지정가능학생선발을 전국 단위로 할 수 있고 교육과정편성과 운영도 자율적으로 할 수 있는 자율학교가 올 하반기에 대폭 확대 지정될 전망이다. 특히 과학고와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 국립대 사대 부설고교와 실업계고도 자율학교로 지정될 수 있어 학교별 전환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지난 3월까지 전국적으로 31개 자율학교가 지정 된데 이어 이달중 시도교육청의 의견을 수렴해 추가지정 계획을 확정한 뒤 시도별로 내달까지 신청을 받아 자율학교를 추가 지정토록 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현재까지 지정된 자율학교는 농어촌고교, 특성화고교, 예체능고교 등으로 한정돼 있었으나 앞으로는 외국어고(19개), 과학고(16개)를 포함한 127개 특수목적고와 국립대 사대부고(11개)도 지정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또 실업교육 활성화를 위해 759개에 달하는 실업계고도 자율학교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그러나 도시지역의 인문계 고교는 자율학교 전환대상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올해 자율학교로 지정되면 내년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가며 새학기 시작 6개월전에 신입생 모집공고를 하면 2003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뽑을 수 있다. 이미 자율학교로 지정된 31개 고교도 2003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5월 중 시도교육청 등 각계의견을 수렴해 오는 6월까지 자율학교 추가지정 방안을 마련, 6월말께 시도교육청의 신청을 받아 곧바로 자율학교 전환대상을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석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