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데이콤 사상최대 실적

작년 순익 67% 늘어 646억

데이콤 주가가 지난해 사상 최대규모의 흑자를 냈다는 실적 발표에도 불구, 4% 가까이 급락했다. 데이콤은 1일 지난해 전년대비 67% 증가한 64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비 6% 늘어난 1조1,336억원, 영업이익은 2% 증가한 1,42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3,047억원, 영업이익은 382억원으로 전년동기비 각각 10%와 31% 늘어났으며, 당기순이익은 150% 증가한 138억원에 달했다. 데이콤은 또 올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100만명 유치 등을 목표로 지난해보다 7.6% 늘어난 1조2,200억원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실적 개선에도 불구, 데이콤 주가는 하락장에 밀려 전날보다 600원(3.76%) 떨어져 1만5,350원에 그쳤다. 한편 데이콤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지난해 12월31일을 배당기준일로 보통주 주당 25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경립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