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경마브리핑] 최강 암말 천운·신예 천은 격돌

서울경마 7일 제8경주

최강 암말 '천운'이냐, 신예 '천은'이냐. 이름도 비슷한 국내산 1군 암말이 맞붙는다.

7일 서울경마공원 제8경주로 펼쳐지는 제6회 경기도지사배 대상경주(국산1군ㆍ2,000mㆍ별정)는 3세 이상 암말 강호들만 출전하는 빅 매치다. 부담중량은 3세마 55㎏, 4세 이상 57㎏으로 정해진다.


암말 중에는 적수가 없다는 평가를 받는 천운과 떠오르는 신예 천은의 신구 대결이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머스탱퀸'과 '안성축제' 등이 도전한다.

천운(5세)은 국내산 최강 암말로 꼽힌다. 지난 4월 서울마주협회장배를 우승한 데 이어 7월 SBS배 대상경주에서는 수말 강자들과 대등한 경주를 펼치며 3위를 차지했다. 500㎏이 넘는 체구에서 나오는 파워가 일품으로 선두권을 뒤따르다 우승을 노리는 선입작전을 주로 구사해왔다. 통산 24전 8승, 2위 6회(승률 33.3%, 복승률 58.3%).


천은(3세)은 약 40억원에 도입된 씨수말 '포리스트캠프'의 자마로 혈통에서는 천운에 뒤지지 않는다. 지난해 2세 경주마 대회인 과천시장배에서 2위를 기록했다. 최근 네 차례 연속 대상경주에 출전했는데 직전 코리안오크스에서 2위를 기록할 정도로 발걸음이 좋아졌다. 강력한 선행이 주무기다. 14전 6승, 2위 2회(승률 42.9%, 복승률 57.1%).

관련기사



머스탱퀸(4세)은 4세 대표 암말 강자다. 4월 HRI트로피 우승과 함께 1군으로 승군했으며 정상급 경주마들과의 경쟁에서 다소 고전하다 직전 경주에서 3위에 오르며 적응력을 보여줬다. 과거 선행 일변도였지만 최근 자유로운 경주 전개가 가능해졌다. 17전 5승, 2위 5회(승률 29.4%, 복승률 58.8%).

안성축제(5세)는 직전 1,900m 경주에서 1년 9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해 이번 경주에서 이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대상경주의 특성상 선두권이 치열하게 전개될 가능성이 큰 만큼 선두권의 체력이 고갈되는 경주 막판 특유의 추입력을 활용하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24전 5승, 2위 3회(승률 20.8%, 복승률 33.3%).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