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김정일, 핵실험후 13일만에 첫 공식석상

18일 인민군 협주단 공연 관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핵실험 이후 13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들은 18일 오전 김 위원장이 ‘ㅌㆍㄷ(타도제국주의동맹ㆍ김일성이 만주에서 조직했다는 공산주의 조직)’ 결성 80주년(10월17일)을 맞아 인민군 협주단 공연을 관람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언론에 다시 등장한 것은 지난 5일 북한군 대대장ㆍ대대정치지도원 대회에 참석했다는 소식이 나온 지 13일 만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조기 공개활동 재개에 대해 “북한 핵사태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물러서지 않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으로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7월 미사일 시험발사 뒤에는 40일간, 2003년 초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선언 뒤에는 50일간 대외활동을 중단했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도 공개활동 재개의 첫 대상을 군으로 정해 선군(先軍) 정치를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 수뇌부는 최근 유엔 결의안 채택으로 ‘제2의 고난의 행군’이 예상됨에 따라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해 김 위원장에게 공개활동을 권유했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이들 관영매체는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우리의 사회주의 조국을 불패의 보루로 더욱 튼튼히 다지며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완성하고야 말 군대와 인민의 철의 신념과 의지를 힘있게 과시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위원장이 참석한 행사는 문화공연으로 김정일을 찬양하고 체제의 단결을 주문하는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