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특징주]한진중공업, 업황회복과 드릴쉽 수주 기대감에 강세

한진중공업이 업황회복과 드릴쉽 수주 기대감에 강세다.


한진중공업은 10일 9시 11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2.69%(350원)오른 1만3,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기사



최원경 키움증권 연구원은“영도 조선소의 수주가 재개된데다 수빅 조선소의 수주가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며 “조선업종 회복으로 업종 전체의 주가 가치가 상승하고 있어 목표주가를 기존 1만4,0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현재 영도 조선소는 벌커(Bulker) 4척(2,075억원) 수주를 달성했고 수빅 조선소는 18척(9억달러)를 수주했다. 최 연구원은 “수빅 조선소만 연말까지 25억달러 정도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고 조만간 싱가폴 해양플랜트 업체와 소형 드릴쉽 건조 계약도 체결할 것으로 예상돼 수빅 조선소의 해양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3분기 이후에는 2,000억원 이상의 매출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광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