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모닝터치R]LG화학, 2차전지 日납품→수익개선 기대-현대증권

LG화학이 한국기업 최초로 일본 이동통신사에 2차전지를 공급하기로 한 가운데, 실적개선을 물론, LG화학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진출 속도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대투증권은 22일 보고서에서 "LG화학이 일본 2위 이동통신업체인 소프트뱅크 모바일에 리튬이온 전지 공급업체로 최종선정 됐다"며 "공급계약에 따른 매출액은 120억원 수준으로 올해 2차전지 예상 매출액의 약 0.5%에 불과하지만 내년부터 2차전지 수익성 상승에 상당부분 기여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소프트뱅크뿐만 아니라 NTT도코모, KDDI 등 일본의 다른 이동통신사와의 신규 계약 가능성이 높아진 데다 낮은 가동률로 고민하던 원통형전지 공급으로 수익성 개선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백영찬 현대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은 기지국용 UPS(무정전 전원 장치) 리튬-이온 배터리 모듈을 공급하게 되는데, 일본 내 UPS 배터리 시장규모는 약 9,000억원, 세계 시장은 7조원으로 추정된다"며 "추가적인 공급 계약은 물론, 가정ㆍ산업용 ESS시장 진출 속도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증권은 향후 배터리 공급계약 규모와 시기를 고려해 내년 2차 전지 실적 추정치를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송주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