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아이스테이션, 부품소재사업 진출 본격화

엠에스테크ㆍ 인셈과 제휴 하반기부터 매출

아이스테이션은 회로기판 부품 개발업체 엠에스테크 및 LED 제조업체 인셈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고부가가치 부품소재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이스테이션의 부품소재사업은 엠에스테크와 인셈이 각각 제품 연구개발과 생산을 전담하고, 국내 및 해외 유통사업은 아이스테이션이 담당하는 방식이다. 아이스테이션은 최근 부품소재사업부를 별도로 신설하고 반도체 미세회로와 LED부품 등 부품소재사업을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아이스테이션은 하반기부터 신규매출 발생 및 내년에는 약 400억 원 규모의 신규 매출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동열 아이스테이션 사장은 "기존 태블릿 등 디바이스 제조 부문과 3D패널생산 부문에 이어 이번 부품소재사업 부문까지 추가해 회사의 핵심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게 됐다"며 "추가적인 사업구조 재편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통해 지속적인 기업 체질개선 작업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엠에스테크는 미세회로(Fine pattern)부분에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FPCB전문업체로 감광액을 이용한 패턴 구성방법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대표적인 기술특화기업이다. LED제조 전문업체 인셈 역시 LED 제조관련 기술특허를 다수 보유한 기술특화기업으로 타 업체에 비해 생산공정을 대폭 줄이거나 부품 일부 교체만으로 수리가 가능한 모듈을 제작하는 등 생산단가를 크게 낮출 수 있는 특허기술을 통해 성장성이 높은 업체다.

관련기사



이재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