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삼본정밀전자 안정적 성장 기대

"음향기기 수요 계속 늘어날 것"

삼본정밀전자가 음향기기 사업 호조에 힘입어 내년에도 안정적인 실적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백종석 현대증권 연구원은 16일 보고서에서 “삼본정밀전자의 핵심사업인 음향기기의 매출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어 올해는 물론 내년에도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삼본정밀전자의 사업구조는 주력인 이어폰ㆍ헤드폰 등 음향기기와 휴대폰 키패드, 신사업인 홍채인식 등으로 이뤄져 있다.

관련기사



삼본정밀전자는 현재 글로벌 음향기기업체인 JVC와 오디오-태크니카에 이어폰과 헤드폰을 공급하고 있으며 음향기기 매출 사업 비중 또한 2010년 61%, 2011년 73%, 올해에는 81%로 꾸준히 늘고 있다.

백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개선으로 음향기기에 대한 수요가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된다”며 “음향기기 사업 호조에 힘입어 내년에도 꾸준히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현대증권은 삼본정밀전자의 내년 매출액을 올해보다 10% 증가한 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신규사업인 홍채인식 사업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백 연구원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인도 주민등록사업과 홍채인식 카메라 시장에 뛰어들 예정”이라며 “홍채인식 분야의 실적이 반영된다면 성장폭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동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