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종원업지주제 용역 내달말 완료"

진념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30일 "ESOP(미국식 종업원지주제)을 국내에 도입하기 위한 연구기관의 용역작업을 6월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진 부총리는 이날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SBS 월례 수요포럼행사에 참석, '우리경제의 현 주소와 나아갈 길'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종업원지주제로 근로자의 이익을 늘리고 시장의 수요기반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경부는 이와 관련, 기업들이 종업원지주회사에 출연할 경우 법인세 감면 등의 세제혜택을 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종업원지주제는 회사가 퇴직적립금과는 별도로 자금을 출연, 기금을 조성한 뒤 자사주를 취득해 성과급 지급차원에서 사원들에게 나눠주는 제도를 말한다. 진 부총리는 또 "저금리시대에 맞춰 연기금 관리자는 국공채보다는 최대한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연기금의 주식투자시 단기간에 시세차익을 남길 생각을 하지 말고 우리 기업과 국가를 생각해서 중장기적으로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강산 관광사업에 대해 진 부총리는 현재의 사업은 비즈니스모델을 갖추지 못해 근본적인 해결이 없이는 계속되기 어려운 상태라면서 앞으로 북한측과 비즈니스모델을 갖추기 위한 합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부총리는 일반적인 남북경제협력은 경제ㆍ시장원리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동석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