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네오스타즈] 이엔에프 1분기 실적 크게 늘듯


지난 2008년 이후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간 신제품 판매가 늘어나면서 1ㆍ4분기 이엔에프테크놀로지의 실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대신증권은 17일 이엔에프테크놀로지에 대해 “지난 2008년 이후 양산을 시작한 신규 제품군들의 매출 성장으로 올 1ㆍ4분기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신제품군의 판매 증가에 따라 장기적 성장 모멘텀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이엔에프는 액정표시장치(LCD)와 반도체 공정에서 노즐이나 컵 등을 세정하는 데 쓰이는 신너(Thinner)를 주력 제품 만드는 회사다. 이 부문에서의 성장세가 정체 국면에 들어서는 데 반해 지난 2008년 이후 양산에 들어간 컬러페이스트와 스트리퍼, 에천트 등의 1ㆍ4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안팎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장인범 부국증권 연구원은 “자연스러운 주력제품군의 전환으로 연간 30% 이상의 높은 매출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는 데다 2차 전지용 소재 등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가 지속하고 있어 중장기 성장 모멘텀도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