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마르지 않는 샘

As the mother was nursing her three-month-old baby, her four-year-old son walked into the room. He stared at what his mother and the baby were doing, and then said, “Mommy, I thought Daddy drank that all up last night!” 엄마가 석 달 된 아기에게 젖을 먹이고 있는데 네 살 된 아들 녀석이 그 방에 들어왔다. 그 꼬마 녀석은 아기가 엄마 젖 먹는 것을 응시하다 마침내 엄마에게 말을 건넸다. “간밤에 아빠가 몽땅 먹어버린 줄 알았는데!” <이상훈기자 shlee@sed.co.kr>

관련기사



이상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