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울산대교 건설 재검토 목소리

"민자추진 불구 市 과도한 재정부담" 여론… 교각 높이도 안정해 졸속 비판도

민자사업으로 추진중인 울산대교 건설사업이 타당성 논란과 함께 과도한 시 재정부담 등의 이유로 사업 자체를 재검토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울산대교 예정지 아래로는 초대형 선박들이 상시 입ㆍ출항, 엄청난 교각 높이가 요구되는데도 사업 주관사인 이수건설㈜은 기본계획에 교각높이조차 정하지않아 졸속사업이라는 비판까지 제기되고 있다. 18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 동구~남구간 만성적 물류난 해소를 위해 이수건설은 최근 양 지역 해안을 가로지르는 울산대교 건설을 추진하겠다며 울산시에 사업의향서를 제출했다. 이수건설측은 대교 길이를 총 5.4km로 하고 왕복 4~6차로에 사장교 형태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동구지역 교량 접속도로 부분에 터널 1개소와 교량 양쪽에 입체교차로 2개소, 평면 교차로 5개소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수건설측은 울산시가 민자사업 승인을 내주면 오는 2006년 공사에 착수, 2011년 교량을 완공한 뒤 2041년까지 30년간 운영권을 가진다는 복안이다. 그런데 이수건설측은 총 예상 사업비 2,900억원 중 무려 849억원을 울산시가 부담할 것과 운영기간 중 적자부분에 대해서도 시가 보전해 줄 것 등 과도한 민자투자 조건을 요구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울산대교 주변에는 현대자동차, 미포조선, 영남화학 등 대형 사업장으로 높이 40~50m, 10만톤급 이상 선박들이 연간 500회 이상 드나들어 교각 높이가 최소 70~80m이상 돼야 하지만 이수건설측은 교각 높이도 정하지않은 채 사업을 추진 중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 울산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최근 시의회 상임위를 통해 엄청난 시 재정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시가 민자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추궁하는 한편 대교가 건설되더라도 실제 교통분산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사업추진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시민들도 “민자 유치에만 급급, 타당성이 낮은 사업에 울산시가 엄청난 예산을 투자하는 것은 결국 시민들에게 부담을 지우는 꼴”이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울산=곽경호기자 kkh1108@sed.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