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풍산, 美현지법인 출자부담에 약세

주식 30만주 추가취득 공시

풍산이 미국 현지법인 출자부담이 악재로 부각되면서 약세를 보였다. 18일 풍산주가는 전날에 비해 1.30% 내린 1만8,950원으로 마감, 이틀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풍산은 지난 16일 공시를 통해 미국 자회사인 PMX 주식 30만주(286억원)를 추가 취득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지윤 CJ투자증권 연구원은 “풍산의 PMX에 대한 지급보증은 지난 상반기기준으로 총 2억6,500만달러에 달한다”며 “이번 추가출자로 자회사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주가에는 단기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