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醫協 '의약분업 연론' 제기

건강보험 재정 문제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간접적으로 '의약분업 연기론'을 제기했다.의협은 26일 성명을 통해 "의약분업의 준비가 미흡했다는 것은 대통령도 인정했다"면서 "현재 보험재정이 의약분업을 감당할 수 없다면 완벽한 준비가 될 때까지 의약분업 연기도 감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보험재정 파탄은 의료수가 인상만이 아니라 준비 안된 의약분업과 왜곡된 보험제도 등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시민단체들이 약사와 제약회사로 돌아가는 재정 부분은 계산하지 않고 의사들만 수익을 누리는 것처럼 매도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의사들이 보건의료 문제의 주체인 만큼 정부는 향후 보험재정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의료계와 충분히 협의해야 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재정위기극복과 국민 편의를 위해 안전성이 확인된 의약품(OTC)의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판매는 즉각 허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