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대화가능 인간친화형 로봇개발

삼성전자 '아이꼬마''앤토' 2종 선봬삼성전자는 가족을 인식하고, 대화도 가능한 인간친화형 로봇 2종을 개발, 일반에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상품화해 늦어도 내년 상반기부터 판매에 들어가기로 했다. 삼성이 이번에 개발한 로봇은 '아이꼬마(iCOMAR:internet COmmunicable Mobile Avatar Robot)'와 토이로봇인 '앤토(ANTOR: ANdroid TOy Robot)' 등 2종으로 모두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퍼스널 로봇이다. 이 로봇은 22일 개막돼 25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자동화전시회인 'KOFA2001'에서 볼 수 있다. ◇아이꼬마 키 60㎝, 무게 10㎏으로 펜티엄 MMX 266MHz CPU가 내장돼 있어 자율이동, 음성인식 등이 가능한 최첨단 로봇이다. 가족을 인식하고 대화도 할 수 있다. 카메라와 마이크, 인체감지 센서 등이 있어 자동방범이 가능하며 인터넷으로 로봇을 이용해 집안내부를 감시할 수 있으며 화상통신도 가능하다. ◇앤토 키 35㎝, 무게 2㎏으로 20개의 관절이 있어 인간과 거의 흡사할 정도로 다양한 몸 동작이 가능한 토이 로봇이다. 리모컨을 이용한 수동 무선조정이 가능하고 초등학생들도 쉽게 익힐 수 있는 간단한 로봇제어용 PC프로그램을 통해 컴퓨터를 이용한 제어도 가능하다. 이 회사 메카트로닉스센터 김성권 부사장은 "20여년간 로봇 및 자동화관련 산업용 분야에서 축적한 응용기술을 바탕으로 소니, NEC 등 선진업체에 뒤지지않는 생활용 로봇 개발에 성공하게 됐다"며 "첨단의 퍼스널 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미래 인간 친화형 로봇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형욱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