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삼성카드, 영세가맹점 수수료 인하 부담 제한적"-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15일 삼성카드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5,000원(전일 종가 5만3,100원)을 제시했다. 심현수 연구원은 “신용카드 시장의 구조적 성장, 지속적인 ROE(자기자본이익률) 개선 전망, 보유 지분가치 재평가 등에 따라 추세적 상승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까지의 상승여력은 22.4%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심 연구원은 “영세 가맹점의 경우 매출 비중이 낮아 수수료 인하에 따른 수익성 악화 영향은 미미할 전망”이라며 “업종 내 경쟁 심화로 판관비용 증가 가능성이 존재하나, 감독당국의 규제로 극단적 수익성 악화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홍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