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올 겨울 이상 기상 잦을듯

내달·내년1월에 기습한파 닥칠 가능성

‘라니냐’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올 겨울은 날씨 변동폭이 커지면서 이상 기상현상이 자주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평균 기온과 강우량은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니냐’는 적도 부근 동태평양의 수온이 낮아지는 현상으로 겨울철 동아시아 지역에 저온 건조한 날씨를 불러온다. 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지구 온난화로 전지구적인 기온상승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평년보다 기온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갖는 ‘라니냐’가 번갈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23일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오는 12월과 내년 1월에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갑작스러운 한파가 닥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한파와 함께 폭설에 대한 대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에는 서해안에, 내년 1월에는 서해안과 영동지방에 폭설이 내리겠고 내년 2월에는 영동지방에 큰 눈이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