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 3개월 연속 하락

1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이 전월보다 1.0%p 하락한 72.3%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3~17일 중소제조업 1,366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가동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73.3%)보다 1.0%p 하락한 72.3%로 조사됐으며, 평균가동률 80% 이상의 정상가동업체 비율은 45.2%, 평균가동률에 못미친 업체 비율은 54.8%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기업규모별로 소기업(71.6%→70.5%)은 전월대비 1.1%p, 중기업(78.0%→77.1%)은 0.9%p 각각 감소했다. 기업유형별로는 일반제조업(72.9%→72.2%)은 전월대비 0.7%p 줄었으며, 혁신형제조업(74.5%→72.6%)은 전월대비 1.9%p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72.4%→70.1%),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70.7%→68.5%) 등 16개 업종은 하락했으며, ‘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73.1%→73.9%),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75.1%→77.8%) 등 5개 업종은 상승했다.

한편 평균가동률 80%이상의 정상가동업체비율은 45.2%로 전월(48.6%) 대비 3.4%p 낮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