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통부] 아파트 정보화 '밀물'

8일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초고속 정보통신 인증제도가 도입된 이후 아파트 정보화가 급진전하고 있다.정통부는 초고속정보통신 인증제를 도입한 이후 모두 223건(업무용 11건 포함)이 인증을 받았으며, 신청건수도 250여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입주자들이 초고속정보통신 인증을 받은 아파트를 선호하면서 현재 건립중인 아파트중 80% 이상이 초고속정보통신이 가능한 설비를 갖추고 있다. 예를 들어 이달말 입주 예정인 서울 도곡동 대림 아크로빌 주상복합건물은 전 가구를 최대 100MBPS급의 LAN(근거리통신망)으로 연결하고 가구별로 E-메일 주소와 홈페이지 공간, 홈오토메이션 기능이 제공된다. 또 인근 아파트 단지 상가를 LAN으로 연결, 지역 공동체 형성도 가능하다. 옥수동 삼성아파트도 단지안 상가를 LAN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초고속통신 아파트가 이처럼 인기를 끌자 기존 아파트들도 앞다퉈 정보화 관련 시설 재구축에 나서고 있다. 한국통신은 100가구 이상 아파트와 업무용 빌딩이 초고속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록 ADSL B&A서비스의 가입자를 2000년까지 10만가구로 늘릴 계획이다. 오버넷도 기존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초고속정보망 구축사업을 전략 상품으로 내놓았고 사이버 코리아 하우징, 테크게이트 등의 중소기업들 역시 기존 아파트에 대한 LAN 구축에 적극 매달리고 있다. 그러나 기존 아파트의 LAN 구축은 최소한 구내 전화선이 4개 이상이 돼야 가능하므로 90년대 이후 지어진 아파트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따라서 오래된 아파트나 단독주택은 구내 배선을 바꾸거나 위성을 이용한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업체들이 기존 아파트 LAN사업에 적극 참여하는 것은 아파트 주거비율의 전체의 50%를 차지하는데다 한꺼번에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류찬희기자CHANI@SED.CO.KR

관련기사



류찬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