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지경부 "통계 너무 낙관적"…BSI 재조사 '해프닝'

통계가 너무 낙관적으로 나왔다는 이유로 정부가 발표하지 않고 재조사하는 유례없는 일이 벌어졌다. 지식경제부는 17일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3ㆍ4분기 경기실사지수(BSI)가 미국발 금융위기를 반영하지 못함에 따라 다시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해프닝은 지경부가 조사하는 제조업 BSI 분기별 전망과 실적에서 3ㆍ4분기 실적 조사는 문제가 없지만 4ㆍ4분기 전망이 너무 낙관적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지경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조사시기가 지난 8월 말부터 9월 초로 금융위기가 본격화되기 직전에 끝나면서 4ㆍ4분기 BSI 전망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했다”며 “그대로 발표할 경우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재조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사 당시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면서 제조업체들이 4ㆍ4분기에는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예측했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지경부는 4ㆍ4분기 전망 대신 오는 11~12월 전망으로 바꿔 제조업체들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고 조만간 3ㆍ4분기 실적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