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車그룹, 한국철차 인수

현대차그룹이 한국철도차량을 인수했다.현대차그룹의 현대모비스는 28일 대우종합기계와의 협상에서 이 회사가 보유한 한국철차 지분 39.18%(2,015만주)를 주당 7,500원씩 총 1,512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한국철차 지분은 모두 78.36%(현대차 지분 39.18% 포함)로 늘어나 경영권을 인수했다. 현대차그룹은 경영권확보에 필요한 지분(51%) 초과분은 해외에 매각, 자금부담을 덜 계획이며 한국철차의 경영효율화 작업에 착수,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철도차량 전문회사로 집중육성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1일 2차 지분매각 입찰에서 한진중공업을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2~3차례의 실무협의를 거쳐 협상시한인 이날 오후까지 가는 막판 협상끝에 최종 인수자로 결정됐다. 한국철차는 지난 99년7월 현대모비스(옛 현대정공), 대우종합기계(옛 대우중공업), 한진중공업 등 3사의 철도차량부문을 현물출자방식으로 통합해 설립됐으며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에 레저용차량(RV)사업을 이전하면서 39.18%의 지분을 넘겼었다. 고광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