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羅회장 비자금' 뇌관 터질까

비자금 문제 재점화 가능성

서울 태평로의 신한은행 본점 앞에서 한 고객이 전화를 하고 있다. 신한은행이 지난 2일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검찰에 고소한 후 직원들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업무를 하고 있다. /홍인기기자

신한금융 사태의 또 다른 핵폭탄인 ‘라응찬 회장 비자금’뇌관이 재점화하는가.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에 대한 검찰조사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동안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금융실명제법 위반조사도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이로써 신한금융지주의 1인자와 2인자가 나란히 검찰조사를 받게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금융당국이 제재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신한금융그룹 지배구조가 크게 흔들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금융감독원은 라 회장의 금융실명제법 위반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신한은행으로부터 관련자료를 단계적으로 제출받아 본격 검사에 착수한 상태다. 금융계좌 추적에 착수하고 조사가 완료되면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징계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검찰도 라 회장의 차명계좌 의혹을 다시 조사한다. 라 회장의 위반과 관련해 필요할 경우 수사기록을 재검토하고 신 사장과의 관계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비자금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라 회장이 2007년 타인 명의의 계좌에서 50억원을 인출해 박 전 회장에게 전달한 사실을 파악했으나 무혐의 처분을 내렸었다.

관련기사



서정명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