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로또1등 당첨되려면 토요일 오후4∼5시에 사라

값낮춘후 판대 10% 줄어

로또복권을 토요일과 오후4∼5시에 구입하면 1등에 당첨될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로또복권 홍보회사인 미래사회전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02년 12월에 발매된 제1회차부터 판매가 2,000원 시대를 마감한 지난주의 제87회차까지 로또복권 1등 당첨자는 334명이었고 이들 중 토요일에 복권을 구입한 사람이 132명(40%)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1등 당첨자들이 복권을 많이 구입한 요일은 금요일(54명), 수요일(46명), 목요일(40명), 화요일(28명), 월요일(26명), 일요일(8명) 등이었다. 1등 당첨자들의 복권 구입시간은 오후4∼5시가 42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7∼8시(38명), 오후8시∼자정(36명), 오후2∼3시(32명) 등의 순이었다. 1등 당첨자들의 복권 구입지역은 서울(99명)과 경기도(65명) 등 수도권이 전체의 49%를 차지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로또복권의 게임당 가격이 1,000원으로 인하된 이번주 제88회차(추첨일 7일)의 첫 이틀간(8.1∼2) 판매액은 46억4,000만원으로 지난달 매회차 첫 이틀간 평균 판매실적보다 10% 정도 감소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