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아이가 다섯’ 안재욱, 소유진 이별 통보 ‘집안 반대로 이별 위기’

‘아이가 다섯’ 안재욱, 소유진 이별 통보 ‘집안 반대로 이별 위기’‘아이가 다섯’ 안재욱, 소유진 이별 통보 ‘집안 반대로 이별 위기’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 29회에서는 박혜숙(오미숙 역)이 안재욱(이상태 역)에게 소유진(안미정 역)과 헤어지라고 종용했고, 소유진 또한 안재욱에게 이별을 말했다.


애가 셋인 것이 마음에 걸린데다가, 재혼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다는 소유진의 말에 크게 실망한 박혜숙은 안재욱을 집으로 불러들였다. 박혜숙은 안재욱에게 연애만 할거냐고 하면서 소유진과의 관계를 정리하라고 말했다.

이에 안재욱은 “그 사람하고 결혼한다면 그건 괜찮으시겠어요?”라 물었고, 박혜숙은 단호하게 “그것도 안돼”라 말해 소유진과의 연애는 물론 결혼도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박혜숙과 만나고 집으로 돌아오던 소유진은 박혜숙의 “결혼도 안 할거면서 연애는 왜 해요”라는 말과 이전 송옥숙(박옥순 역)의 “우리 이서방하고 만나지 말란 말이야”란 말을 떠올렸다. 집으로 돌아온 소유진은 계속 생각에 빠졌고, 안재욱과 헤어질 것을 결심했다.

관련기사



다음날 중요한 프리젠테이션을 성공적으로 끝낸 안재욱과 소유진은 소유진의 위시리스트에 있는 ‘게임에서 진 사람은 이긴 사람 소원 무조건 들어주기’를 하기 위해 야구연습장으로 가서 내기를 했고 소유진이 승리했다.

소유진의 소원이 무엇인지 궁금해하며 재촉하는 안재욱에게 소유진은 “팀장님이랑 만났던 시간들이 내 인생의 보너스 같아요. 너무너무 행복하고, 또 행복했어요”라 말한 후, “여기서 끝내요, 헤어져요 우리”라 말하며 이별을 말했다.

[출처=KBS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김상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