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카드

"카드 비회원을 이용자로" 위성호의 실험

"모바일 플랫폼 주도권 잡자"

무기명 선불카드 '판' 서비스

앱만 깔면 비회원 사용 OK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모바일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을 선언한 신한카드가 이번에 비회원을 카드 이용자로 끌어들이는 성장 전략을 내놓았다. 회원이 아닌 일반 고객이 모바일용 앱을 설치하면 무기명 선불카드를 모바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식이어서 청소년·대학생 등에게 확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모바일 플랫폼 시장의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고객을 구분하지 않겠다(Borderless)’는 위성호(사진) 사장의 새로운 실험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26일부터 무기명 선불카드 ‘판(FAN)충전카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신한카드를 소지하지 않은 비고객들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용 앱을 깔면 무기명 선불카드가 자동으로 생성되고 이 카드를 충전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충전은 신한카드 회원에게서 50만원 한도 내에서 카드 간편결제 방식으로 송금 받거나 자가 입금할 수 있다. 자가 입금을 하려면 본인 인증을 거치고 계좌를 입력한 뒤 보낼 수 있다.

관련기사



신한카드는 ‘FAN충전카드’가 비회원을 비즈니스 영역에 끌어들인다는 점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폰에 익숙하지만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못한 청소년들에게 활용성이 높을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부모가 자녀들에게 현금 대신 신한카드의 ‘FAN충전카드’로 송금하면 청소년들은 음악·게임 등 다양한 모바일유료서비스에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 각종 모임 등에서 대표자가 결제한 금액을 회원들이 추후 정산해 소액씩 나눠내야 할 때에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FAN충전카드 서비스는 고객의 범위를 기존 카드회원뿐 아니라 전 국민에게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신한카드의 모바일용 플랫폼 FAN의 경쟁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최근 이 같은 모바일플랫폼을 강화하며 플랫폼사업자로 비상(飛上)을 꿈꾸고 있다. 이는 단순히 ‘삼성페이’ ‘네이버페이’ 등 각종 간편결제 채널에 맞서 결제시장의 주도권을 뺏기지 않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확고한 시장 우위자가 없는 모바일 플랫폼 시장의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목적이 더 크다.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은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모바일 강화’를 핵심 과제로 내세우고 각종 모바일 동맹군을 모집하고 있다. 이를 통해 대리운전·꽃배달서비스 등 각종 온라인 투 오프라인(O2O) 서비스가 신한카드 앱에 장착됐다. 지난달에는 GS리테일·동부화재 등 18개 제휴업체 대표이사와 임원을 초청해 대대적으로 신한카드 앱 ‘판페이(FAN PAY)’ 출범식도 열었다. 위 사장은 이날 30분가량 직접 신한카드의 모바일플랫폼 서비스 전략에 대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강동효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