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주영섭 중기청장 "한계기업 구조조정 옥석 가려야"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4차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회’에서 ‘창조경제와 중소·중견기업 정책패러다임 혁신방안’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4차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회’에서 ‘창조경제와 중소·중견기업 정책패러다임 혁신방안’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현재 구조조정 중인 조선·해운업과 관련해 “한계기업을 조정하는 것은 좋지만 산업 전체를 싸잡아 구조조정을 추진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6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4차 중견기업위원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주 청장은 ‘창조경제와 중소중견기업 정책패러다임 혁신방안’을 주제로 한 초청 강연에서 “한계기업은 있어도 한계산업은 없다”며 “지금은 조선·해운업이 어렵지만 사이클이 변하기 때문에 2∼3년 후면 다시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금융권에서 조선업에 대한 대출을 회수하려고 하는데 해외에 진출하고 기자재를 파는 곳은 사업이 잘 되는데도 영향을 받는다”며 “옥석을 가려 구조조정을 할 필요가 있으며 은행장들 만나면 비올 때 우산 뺏지 말라는 말씀을 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주 청장은 신산업에만 주력하는 정책방향을 경계하며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을 통한 주력사업 고도화에 대해 국가적 공감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내외 경제 환경이 불안정하지만 주력산업을 포기하지 말고 ICT 등과의 융·복합을 통해 고도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청장은 중소기업 정책에 대해서는 “지금 중소기업의 성장 사다리가 끊어져 있는데 중소기업이 중견, 대기업으로 빨리 올라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며 “제로섬 구조에서는 중소·중견, 중견·대기업 간 갈등을 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동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