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제·마켓

얼어붙는 홍콩 부동산시장…"거래량 25년만에 최악으로 급감"

홍콩의 부동산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홍콩 마천루 전경/자료=블룸버그홍콩 마천루 전경/자료=블룸버그


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부동산업체 미드랜드 리얼티를 인용해 올 1∼6월 홍콩 부동산 거래량이 2만 6,571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39.1%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거래총액으로 보아도 올해 상반기 부동산 거래는 1,895억 홍콩달러(약 28조원)로 지난해보다 39.2% 줄어들었다. SCMP는 거래량 감소를 지적하며 “(1991년부터) 집계한 이래 최악의 6개월”이라고 표현했다.


이와 같은 추세는 최근에 더 두드러지고 있다. 홍콩 토지등록처에 따르면 6월 부동산 거래액은 전달보다 18.5% 줄어들어 397억 홍콩달러로 집계됐다. 6월 거래량도 6,033건으로 역시 소폭 감소했다.

관련기사



홍콩 주택가격은 5월 소폭 반등했지만 여전히 지난해 9월 정점 대비 10% 낮은 상태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 신규 주택 판매가 시작되면 부동산 시장이 조금씩 살아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이경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